Berklee Blogs

First-hand accounts of the Berklee experience

Author: Ruby Choi (Page 2 of 2)

버클리의 브랜드 뉴 클럽: 팝콘 & 케이넷 – Berklee’s Brand New Clubs : POPKORN & KNET

♪♩♫♪♩ ♪♩♫♪♩ ♪♩♫♪♩ ♪♩♫♪♩♪♩♫♪♩ ♪♩♫♪♩ ♪♩♫♪♩ ♪♩♫♪♩♪♩♫♪♩ ♪♩♫♪♩

끝나지 않을 것만 같았던 2011년 가을 학기가 지나고 버클리에도 겨울방학이 찾아왔습니다.

리사이틀, 앙상블수업 공연, 프로젝트, 교양공부 등등 잠을 설쳐가며 기말 시험을 잘 마무리 하고 여유롭게 집에서 쉬는 분들도 계시고, 가까운 뉴욕

에서 크리스마스를 보낸 친구들도 많네요. 모두들 새해계획은 세우셨나요?

Read More

한국에서 열린 버클리 오디션과 한인동창회 – Berklee Auditions and Alumni Reception in Korea

지난달 한국 오디션과 한인동창회를 위해 버클리 어드미션 팀과 스탭분들이 한국을 방문하셨습니다.

10월 23일 부터 26일까지는 서울재즈아카데미에서 워크샵이 진행되었고, 27일부터 29일까지는 오디션과 인터뷰가 진행되었습니다.

워크샵으로는, 버클리 교수님들이 직접 진행하신 송라이팅 수업, 오디션과 인터뷰 준비하는 방법 등 여러가지 클리닉이 진행되었고,

새로 생긴 Berklee in Valencia에 대한 설명과 교수님들과의 잼세션도 있었습니다.

Read More

총장님과의 저녁식사 – Dinner with the President

총장님의 첫 한국 방문을 앞두고, 뜻깊은 자리가 있었는데요.

18명의 한국학생들을 직접 집으로 초대하셔서 한국에서 알아두면 좋은 점, 문화적으로 다른 점 등 여러가지를 공유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주셨습니다.

저도 그 모임에 다녀왔는데요, 그저 딱딱한 모임이 아닌 매우 유쾌하고 편안한 시간이였습니다.



총장님께서는 직접 가족도 소개해주시고, 맛있는 저녁으로 저희를 맞이해주셨습니다.              (디저트까지 너무 맛있었어요.. ♫ )

그리고 학생 한명씩 각자 준비해온 내용을 발표할때마다 총장님께서는 열심히 노트에 필기를 하셨습니다.

이번 첫 한국 방문에 대해 굉장히 설레어하셨고, 그래서 한국에 대한 서적도 찾아 읽으셨던 얘기를 듣고 저희 모두가 뿌듯했습니다.

특히 전혜림 피아노 교수님의 피아노 연주와, 영화음악과 공연전공인 정은혜씨의 장구 연주로 즐거움을 더했습니다.


저희 뿐만 아니라,  6분의 든든한 스탭분들도 참석 하여 주셨습니다.

Jim Ricciuti, Director of Berklee Fund and Alumni Relations

Mirek Vana, Major Gifts Officer

Joanne Whitaker, Associate Chief of Staff/Board Liaison

Kevin Johnson, Multicultural Educator – Program Manager

Cara Frankowicz, International Student Advisor

그리고 이 모임을 계획하고 준비하신

Haein Erin Lee, Administrative Assistant (Office of the President)/Accompanist Coordinator (Voice Department)

( 사진 제공 : Young Kim, ykim18@berklee.edu  /  Jung Eun Kwon, jkwon4@berklee.edu )


모임에 참석한 upper semester(학기수가 높은) 학생들은 편안한 분위기의 모임에 좋은 시간을 가졌고 정말 기분좋은 경험이라고 하였습니다.

또한, 한국에 대해 배우려고 하시는 총장님의 노력에 놀라였다고 합니다.

다만, 아쉬운 것은 시간의 부족함과 이런 종류의 다양한 한국 모임의 필요성에 대해 느낀 것 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얼마 후 조선일보에 총장님의 방한에 대한 기사가 나왔습니다.

아래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1/10/13/2011101302499.html?news_Head3

80여개국에서 온 학생들이 재학 중인 버클리 음대는 대중음악가의 길을 걸으려는 전 세계의 젊은이들에게는

‘꿈의 학교’로 통한다. ‘버클리’를 꿈꾸는 한국의 음악학도들에게 브라운 총장은 이렇게 말했다.

“문을 두드리세요. 우리는 음악을 가르치고 사랑합니다. 과거가 아닌 미래를 내다보죠.

음악의 세계처럼 힘차고 역동적인 것은 없습니다.”

Page 2 of 2

Copyright © 2019 Berklee College of Music